부천 모엘르 - 편안한 분위기에서 다양한 디저트를!! 맛있긔

예전에도 한 번 포스팅했었던 부천대 앞 수제 프랑스 디저트 카페 모엘르.
겨울도 다 가고, 깔끔해진 입구입니다.  작년에 비해 많이 깔끔하고 카페다워졌어요.
예전과는 다르게, 각 테이블마다 작은 메뉴책이 생겼어요. 카운터에서 열심히 고민해야 했던 예전에 비하면 큰 발전!!
음료 가격만 찍어왔지만 케이크같은 경우 사진과 함께 설명과 가격이 적혀있지요.
그리고 예전에 비해 저 케이스가 언제나 꽉꽉 차있는 것이 제일 큰 변화!! 가끔 갔는데 내가 좋아하는 케이크는 하나도 없고 견과류 파이들만 있을 땐 어찌나 아쉬웠던지... 나는 월드콘 먹으면서 씨 뱉는 여자라니까... 그러쿠나 내가 견과류를 안먹어서 다이어트를 못하나

어느 날의 디저트 라인업.
바닐라 밀크잼(나마캬라멜잼이랑 비슷할 것 같이 생김), 마카롱, 초콜릿
얼그레이 초콜릿, 고구마치즈케이크, 프로마쥬프레지에
노르망디 타르트, 피칸호두 타르트, 블루베리 타르트

고구마치즈케이크, 피칸호두, 블루베리 타르트 빼고 다 먹어봤긔..<
토실토실한 마카롱이 유독 눈에 띄네요. 저거 저 땐 천원이었는데 계속 같은 가격이었던가? 기억이 안나네.
아무튼 시켜봤습니다. 이 날 종류는 초코 하나뿐이었어요. 블로그 가보니 다른 맛도 만드신 듯?
이렇게 찍어놓으니 햄버거같네요;;
크기도 딱 적당하니 귀엽습니다.
한 입 크기면 살짝 아쉽고 가끔 만나는 초코파이 수준의 마카롱은 부담스럽고 하니 이 정도가 좋더라구요.
가격대비 맛은 아주 만족입니다.
바삭하고 쫄깃하고, 뭣보다 스벅 마카롱보다도 싸잖아!! 살짝 녹진함과 단 맛이 강한 편.
아메리카노를 시킬 걸 그랬어요. 저는 여기 아메리카노가 참 좋아요. 너무 쓰지도 않고 딱 적당하니... 여기랑 르쁘띠푸 아메리카노처럼 가볍게 벌컥벌컥 가능한게 딱 제 취향인데, 친구는 그런 맛을 싫어하더라구요. 역시 개인차.
그러나 시킨 건 캬라멜 마끼아또지.. 내 전 메뉴를 제패하고 말갔어!!

친구의 카페라떼. 
oh! 브라우니 oh!! 
타르트타땅이나 크림브륄레와 함께, 오더하면 바로 만들어져 나오는 디저트 중 하나입니다.
따끈따끈 녹진녹진 맛있어요. 굉장히 달달할 걸 생각했지만 의외로 쌉쌀함이 있었습니다. 브라우니는 솔직히 만들기도 자주 만들고 먹기도 자주 먹다보니 호불호가 크게 나뉘지는 않네요. 하지만 견과류가 가득 들어있지요. 견과류는 적이니카효.
견과류를 좋아하는 친구는 맛있다며 아주 만족했습니다^^
난 그냥 재료비도 비싼데 맛있으라고 가득 넣어줘도 지랄하는 진상 손님..
좋은 건 크게 한 장 더.
아포가토 주문하면서도 느꼈던 거지만, 요 아이스크림도 통통한 바닐라빈이 콕콕 박혀있어서 아주 맛있어요.



또 다른 날의 모엘르.
디저트는 그날그날 바뀝니다.
원재료 가격 인상에 따라 같이 가격을 올리는 대신, 그 날 그날 정해진 만큼 만드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써있더라구요. 가격, 크기, 맛을 생각해봤을 때 이 곳 디저트류 가격은 그럭저럭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대부분 4~5천원대.

병에 들은 게 푸딩과 커피 블랑망제, 그 옆에 모르겠고 / 얼그레이 초콜릿, 뭐지
티라미스, 피칸호두 타르트, 노르망디 타르트.

자세히 보면 테이블에 놓여있는 저것이 메뉴 책.
얼그레이. 요즘 그릇을 고르는 기준이 깔끔함이 되어가고 있는데, 요 주전자 예쁘네요.
하지만 조만간 또 골드트림 + 잔무늬에 환장을 하는 날이 오게찌. 그리고 또 조만간은 큰 포인트 접시에 씹덕일테고.. 그릇덕은 민무늬와 잔무늬와 큰무늬 사이에서 영원히 널뛰기하는 존재인 듯...ㅠ
얼그레이 초콜릿 케이크.
초콜릿 무스는 아주 부드러운 반면, 얼그레이 향이 상당히 강한 케이크입니다. 홍차 풍미가 제대로 살아있기에 차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추천하고싶네요. 단 맛이 30이라면 홍차의 쌉쌀함이 70이라 달달한 것을 좋아하지 않는 분께도 추천^^  홍차가 별로인 분께는 안추천ㅇㅇ 결론=난 좀 별로.

티라미스. 멋들어진 맛이라기보다는 집에서 만든 편한 맛.
한동안 락앤락 가득 티라미스를 만들어놓고 심심할때마다 퍼먹었더니 살 찌는 소리가 들리더라구요.
근데 나가서도 시키잖아? 안될거야 난..ㅋㅋ...ㅋ...ㅠ

티라미스, 얼그레이케이크 시켜놓고 친구와 열심히 노가리를 까고 있었을 때
아름다운 싸장님이 오셔서(사장님 맞나.. 갈 때 마다 계시는 이쁜 여자분) 써비쓰!!를 주셨습니다.
oh! 푸링!! oh! 블랑망제!!!
사장님 즈가 병푸딩에 환장하는 건 또 어떻게 아시고. 저 빠리빵 푸딩 비싸다고 울면서 사먹는 여자예요..
푸딩과 커피 블랑망제.
그 특유의 푸딩푸딩하는 식감(?)은 아니예요. 생크림처럼 아주 부드럽습니다.
너무 달달하지도 않고 적당히 고소해요. 바닐라빈이 콕콕 정도라 아니라 코가쿠콱콱콱 박혀있습니닼ㅋㅋ
테이크아웃해서 가져가고 싶을 만큼 병도 아주 귀여워요.

근데 케이크 두 종류, 음료 두 종류, 푸딩과 블랑망제까지 2인용 테이블에 늘어놓으니 겁나 탐욕스러워보였음ㅋㅋ 그게 쪽팔려서 친구랑 빨리 케이크를 마셔서 접시를 없애자!!!하고 디저트를 흡입했습니닼ㅋㅋ 나 의외로 주위의 시선 엄청 신경쓰는 섬세한 여자임ㅇㅇ
카페에서 이런 짓 하는 병신 1.
카페에서 이런 짓 하는 병신 2. 저 세실 옷 뽕을 뽑는구나^^

참, 음료 한 잔 당 스탬프도 하나씩 찍어주고 10개 전부 찍으면 케이크&음료 서비스입니다^^
작년까지는 살짝 아쉬운 점이 많았던 모엘르가 카페의 구색을 다 갖추고 점점 발전하는 기분이 드네요. 인테리어도 메뉴도 시스템도 점점 좋아지고 있어요. 근데 이젠 대학교 개강했으니 사람 많게찌...?ㅠㅠ 대학생들 틈바구니에서 잉여 홀로 앉아있기엔 기력이 없다...ㅠㅠ 지나가다가 사람 없을 때나 좀 들려야지.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2011년 03월 13일 2011-03-14 11:17:39 #

    ... 프랑스 수제 디저트가 한 자리에</a> [네이트] 계절에 따라 바꿔서 사용하는 핸드크림 [네이트] 뚝뚝 끊기는 머리카락 윤기 있게 만들기! [네이트] 모두가 추천하는 완벽한 프라이드 치킨 [네이트] <a href="http://sthalem.egloos.com/5494528" target="_blank">다양한 수제 프랑스 디저트를 맛보려면 ... more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2011년 03월 13일 2011-03-14 18:25:16 #

    ... 다양한 수제 프랑스 디저트를 먹을 수 있는 카페</a> [네이트] 계절에 따라 알맞은 핸드크림은 따로 있다고? [네이트] 머리를 차분하게 해주는 헤어제품으로 제대로 머리감기 [네이트] 만화책에 나오는 도시락을 직접 먹어봤더니 [네이트] <a href="http://sthalem.egloos.com/5494528" target="_blank">다양한 수제 프랑스 디저트를 먹을 수 있는 카페 ... more

덧글

  • 2011/03/09 23:2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타래 2011/03/11 02:11 #

    담에 가자~ 노래방도 가자
    근데 그게 언제임..ㅡ"ㅡ
  • 엘군 2011/03/10 10:31 #

    아! 부천에서 보게 되면 여기 가자!! 근데; 시간 늦어서 그땐 케익류가 별로 없으려나ㅠㅠ
  • 타래 2011/03/11 02:12 #

    콜! 근데 그 시간에 맞출 수 있으려나...?
    일단 가보면 되게찌 머
  • 옆집 2011/03/10 12:14 # 삭제

    또 모엘르야!!!! 라고 생각했는데, 초큼 바꼈군. 이젠 테이블도 선택할수 있는거냐???? 손님만 있냐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
    케익이 종류가 많아져서 좋네예- 다음엔 우리동네 커피숍도 블로그해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타래 2011/03/11 02:12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예전보다 훨 발전함.
    케이크 종류 전에는 정말 안습이었지요..
    우리동네 커피숍은 디저트가 없어서 황임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